• 최종편집 2022-09-23(금)
 

경남1.jpg

 

경남2.jpg

 

경남3.jpg

 

 

- 남해안권 관광벨트, 서부권 지역균형, 동부권 물류거점 U자형 기본구상

- 국가도로망계획 및 건설계획 수립 연계 지역 수요 발굴 적극 대응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는 도내 권역별 대규모 사회 기반 시설(남부내륙고속철도, 가덕도신공항, 진해신항 등)과 연계한 U자형 국가도로망 확충을 위해 타당성 조사용역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는 도내 어디든지 1시간 단일생활권 형성을 위한 편리한 도로환경 조성은 물론 권역별 산업․문화․관광 등의 교류 기능을 강화하여 지역 균형발전을 도모한다는 게 주요 핵심이다.


주요 내용으로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가진 남해안 일원에 거제~통영 한산도 연결 해상교량 설치(국도5호선)를 포함한 해상연결 아일랜드 하이웨이 구축으로 국제적 관광거점 개발 및 대규모 민간투자 유도를 위한 기반을 조성하고,


성장잠재력이 높은 서부권은 ▴남부내륙고속철도 역세권 개발, ▴함양~울산간 고속도로 건설, ▴우주항공청 및 첨단 기반시설 확충과 연계하여 상습 지정체 구간인 남해고속도로 사천IC~하동IC구간 확장, ▴서부내륙을 통과하는 진천~합천 고속도로의 남해안까지 기점연장 등으로 지역 균형발전 축을 마련할 계획이다.


그리고, 물류와 산업이 집적화되어 있는 동부권은 가덕도 신공항 및 진해 신항, 대규모 국가산업단지와 연계한 도로망 확충으로 산업․물류중심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U자형 국가도로망 구축전략을 수립하게 될 것이다.


경남도는 이번 용역을 통하여 2026년에 수립되는 국가도로 건설계획(고속도로, 국도 등)에 지역 관심 사업들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해당 시군과 긴밀히 협력하여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경남도는 2021년에 수립된 국가도로 건설계획에 이미 반영되어 있는 도내 21개 사업(고속국도 5건, 국도·국지도 16건)에 대하여도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관련 중앙부처, 국회 등에 지속적으로 건의할 예정이다.


경남도 도로과 관계자는 “국가도로망 기본구상 및 도로사업 타당성 검토를 통하여 지역별 수요를 감안한 체계적인 도로망 확충방안을 마련하여 국가계획 수립 시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며,“특히 도민들의 일상생활 편의를 위한 도로망 구축 장기전략을 마련하여 살기좋은 경남, 권역별 1시간 단일생활권 형성을 위한 도로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991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상남도, U자형 국가도로망 새 판짜기 전략에 나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