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9(금)
 

강변여과수 혼합취수 안전한 먹는 물 공급

 

6.20(김해시+낙동강+조류경보에+수질관리+강화)취수정.jpg.middle.jpg

 

6.20(김해시+낙동강+조류경보에+수질관리+강화)침사지.jpg.middle.jpg

 

김해시는 낙동강 조류경보 발령에 수질관리를 강화한다 20일 밝혔다.


시는 지난 16일 오후 3시 낙동강 칠서지점에서 유해남조류 세포수 기준(1,000세포/㎖)을 2회 연속 초과해 낙동강유역환경청이 조류경보 ‘관심’ 단계를 처음 발령하자 강변여과수 혼합취수와 고도정수처리시설(오존처리, 활성탄)을 운영해 수질관리 강화에 들어갔다. 


조류경보제는 관심-경계-대발생-해제로 나뉘며 수질검사 시 2회 연속 남조류 세포수가 ㎖당 1,000세포수 이상일 때 ‘관심’ 단계, ‘경계’ 단계는 1만 세포수 이상, ‘대발생’은 100만 세포수 이상, 해제는 1,000세포수 미만일 때 각각 발령된다.


낙동강 칠서지점의 조류경보 발령은 최근 20℃ 이상 유지된 기온과 이번에 내린 비로 인한 영양염류의 유입, 맑은 날씨가 지속되면서 남조류 증식이 일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시는 이달부터 기온상승과 강우량 감소에 따른 남조류 증식이 증가할 것에 대비해 취·정수장의 시설물 관리 강화와 함께 조류 유입 차단막 점검, 전염소·전오존 주입 강화, 조류세포수 감시, 흙냄새 등을 유발하는 지오스민, 2-MIB 등을 매주 분석해 왔다.


특히 시는 낙동강 수질 악화에 대비해 안정적인 대체 수원인 강변여과수를 확보하고 있어 표류수 수질 악화 시 강변여과수 혼합취수 비율을 탄력적으로 운영하면서 창암취수장은 유해남조류 세포수가 낙동강 칠서지점에 비해 크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1999년부터 도입한 고도정수처리시설을 활용해 유해남조류와 조류독소, 맛·냄새 물질을 제거함으로써 먹는 물 안전에 기여하고 있다. 아울러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됨에 따라 시민 불안 해소를 위해 낙동강 수질을 악화시키는 원인행위부터 차단하기 위해 관련부서별로 단속과 계도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송홍열 상하수도사업소장은 “조류 발생에 대비해 공정별 시설 점검을 철저히 하고 ‘관심’ 단계 발령에 따라 원수에 대한 조류독소물질인 마이크로시스틴-LR을 지속적으로 감시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으므로 시민들은 안심하고 수돗물을 이용하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932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해시, 낙동강 조류경보에 수질관리 강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