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9(금)
 

- 다가오는 여름철, 고농도 오존 발생 가능성 커져


- 야외활동 자제 등 행동요령 및 오존 저감 사항 실천해야

 

오존주의보.jpg

 

경상남도는 지난 4월 15일부터 ‘오존 경보제’를 실시하고 있다.

 

오존 경보제는 대기 중 오존농도가 일정기준 이상 높게 나타났을 때 경보를 발령하여 도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행동요령을 전달하기 위하여 실시하는 제도이다.


발령기준은 권역별로 1시간 평균 오존농도가 0.12ppm 이상이면 ‘주의보’, 0.3ppm 이상이면 ‘경보’, 0.5ppm 이상이면 ‘중대 경보’가 각각 발령된다.


오존경보 발령 정보는 경남도 보건환경연구원 누리집*에서 ‘대기오염 경보 sms’를 신청하면 받아 볼 수 있다.


* 보건환경연구원 누리집(http://www.gyeongnam.go.kr/knhe)


오존은 대기 중에 이산화질소와 휘발성 유기화합물이 존재하고, 햇빛이 강할 때 광화학반응으로 생성되는 무색의 기체로, 주로 맑은 날씨가 지속되는 봄·여름철에 발생하기 쉽다.


우리나라의 경우는 5·6월(장마 이전)에 오존의 주간 농도가 높고, 특히 폭염이 잦은 여름철에는 고농도의 오존이 빈번하게 발생한다. 이러한 고농도의 오존은 기도와 폐를 손상시키고 감각기관(눈·코 등)에 자극을 주므로 호흡기 환자, 어린이, 노약자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올해 첫 오존주의보는 지난달 20일 진주권역에 발령되었으며, 지난해의 경우 총 15일, 41회의 오존주의보가 발령되었다.


오존 피해를 줄이고 오존 저감을 위해서는 다음의 오존 대응 6대 수칙을 준수하고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


▲오존 예보 및 경보 발령 상황 수시 확인 ▲실외활동 자제 및 노약자, 어린이, 호흡기질환자 특히 주의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실외수업 자제 및 제한 ▲승용차 사용 자제 ▲스프레이, 드라이클리닝, 페인트칠 자제 ▲더운 시간대를 피해 아침이나 저녁에 주유


경남도 관계자는 “매년 높아지는 기온으로 인해 이번 여름도 폭염과 함께 고농도의 오존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되므로 도민들께서는 수시로 기상정보를 확인하시고 고농도 시 야외 활동을 삼가시는 등 개인 오존 대응수칙을 적극적으로 실천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5266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상남도, 오존주의보 발령에 대비하세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