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03(월)
 

171497476966824.jpg

 

 

- 6일 합천 양산마을 긴급방문장마철 침수 재발방지 지시

피해주민 위로 및 철저한 조사와 복구 약속

 

경남도지사는 6일 오전전날 내린 비로 침수 피해를 당한 합천군 대양면 양산마을 주택 침수 현장을 방문해 피해복구상황을 점검하고 주민 면담을 실시했다.

 

경남도에 따르면 침수가 발생한 5일 자정 기준 합천군의 강우량은 59.6mm로 경남 평균 강우량인 86.1mm보다 적은 양이었지만한국도로공사에서 발주한 고속국도 제14호선 함양~창녕 간 건설공사 시 설치한 임시도로(가도)가 유속 흐름을 방해해 하천이 월류되어 침수가 발생했다고 한다이에 경남도와 합천군은 밤사이 55명의 주민을 마을회관으로 긴급대피시켰으며 추가 월류를 방지하기 위해 가도 일부를 철거했다.

 

현장을 찾은 경남도지사는 이번 침수 원인인 교각의 유속 방해 사례가 더 있는지 모든 공사 현장에 대해 조사하고 유사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할 것을 지시하였으며양산마을에 대해서도 장마철을 대비해 철저한 복구방안을 강구할 것을 주문했다또한 피해주택을 방문해 주민자원봉사자들과 면담하고 철저한 피해조사를 약속했다.

 

경남도는 이재민들을 합천군 친환경문화센터에서 보호하면서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해 먼저 정확한 손해사정을 지원하고이후 신속히 복구할 방침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0607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남도지사, 합천군 집중호우 침수피해 지역 긴급현장 점검 및 주민 위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