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5-29(수)
 

 

171220904606150.jpg

 

 

 

 

봄철 유동 인구 증가와 함께 시외버스 교통 민원 급증

- 4민원 발생 최소화를 위해 개선대책 회의 개최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는 4일 오후 경남도청 세미나실에서 시외버스 민원 급증에 따른 개선대책 회의를 개최하였다.

 

봄철 유동인구 증가와 함께 시외버스 교통 불편 민원이 급증함에 따라경남도가 시외버스 민원 발생 최소화를 위한 개선대책 마련에 나선 것이다.

 

이날 회의에는 경상남도버스운송사업조합 및 19개 운송업체 관계자 등 약 30여 명이 참석하여 교통 불편 민원 사례 전파와 개선대책 논의를 주요 내용으로 진행되었다.

 

특히주요 민원 발생 원인과 문제점에 대한 심층 분석을 통해 효과적인 해결책을 모색하였으며민원 발생률이 높은 업체의 경우 벌칙 부여운송업체별 민원 창구 단일화민원 처리 절차 개선 등 시외버스 이용 만족도를 향상할 방안을 제시하였다.

 

경남도는 도내 시외버스 불편 해소를 위해 교통불편신고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지난해 806건의 민원신고를 접수하여이용객의 불편을 야기한 업체에 대해 31건의 행정처분과 513건의 시정 요구하였다.

 

이와 함께따뜻한 인사와 함께 승객의 무거운 짐을 직접 옮겨 주거나노약자 탑승 시 불편함이 없는지 직접 확인하는 등 승객을 친절하게 응대한 운전기사 칭찬 제보 사례가 10건이 접수되어각종 표창 시 해당 운전기사가 우선적으로 추천될 수 있도록 조치한 바 있다.

 

주요 민원 해결 사례로코로나19로 2021년부터 운행 중단된 양산~해운대 노선의 꾸준한 운행재개 요구에 따라 관련 운송업체와 지속적인 협의를 진행하여 지난 3월 1일부터 운행을 재개하였다.

 

거제시 아주동 주민의 경우 부산을 나가기 위해서는 그동안 옥포동 또는 장승포터미널까지 이동 후 시외버스를 환승 이용하여야 하는 불편을 겪어 왔다.

 

경남도는 이러한 불편 사항을 해결하기 위하여거제시-시외·시내버스 업체와 수 차례 회의를 진행한 결과, 4월 1일부터 아주동(한화오션 남문정류소를 추가 설치하여 아주동 주민들의 환승 불편을 해결하고 접근성을 크게 향상하였다.

 

주남용 경남도 교통정책과장은 "이번 회의를 통해 시외버스 민원 발생 현황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효과적인 개선대책을 마련하여 시외버스 이용 만족도를 향상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5856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남도, 시외버스 민원 급증에 개선대책 마련 나서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