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03(월)
 

170494073787841.jpg

 

경남도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 ‘의대 정원 확대 적정 규모 350’ 주장에 대한 입장 밝혀

- 350지역 의사 인력 부족 문제 해소에는 역부족

 

경남도(도지사 박완수)는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에서 주장한 의대 정원 확대 적정 규모 350명에 대해 지역의 의사 인력 부족 실태를 반영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는 지난 1월 9일 내년도 의대 증원 규모가 350명 적정하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경남도는 협회에서 주장한 적정 규모는 2000년 의약분업 당시 감축한 규모를 다시 복원시키는 데 불과하여의사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에는 매우 부족하다고 평가했다.

 

감축 당시에 비해 인구 고령화전문의 수도권 집중 등으로 의료수요가 폭증하고지역 의료현장에서 응급소아청소년과 등 필수 의료체계가 위협받고 있는 현실을 충분히 고려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경남도는 의대 정원 확대의 근본적 목적이 국민에게 더 나은 의료서비스 제공하는 것인 만큼지역의 의료 현실을 고려하여 정원 규모가 결정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40개 의과대학에서 실현 가능한 증원 수요를 이미 제출한 바 있으며 이를 고려하여 과감한 증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 각 대학은 2025학년도에 2,151명 최대 2,847, 2030년까지 3,953명 증원 희망

 

현재 경남도 의사 수는 인구 10만 명 당 174.2명으로이는 전국 평균 218.4명에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며특히소아과산부인과응급의학과 등 필수 의료과목 전문의 부족현상은 더욱 심각한 상황이다.

 

※ 경남(전국) : 산부인과 9.3(11.7), 소아청소년과 11.5(12.1), 응급의학과 3.8(4.2)

 

이에 경남도는 지역 의료 불균형 해소를 위해 의과대학 신설 등 의사인력 확충을 도정과제로 정하고국립경상대학교 의과대학 정원 증원과 창원특례시 의과대학 설립을 추진해 왔다.

 

2022년 11월 의료분야 대학 설치 분과를 구성하여 추진체계를 구축하고의과대학 설립 국회 토론회 개최(2), 도의회 등 의과대학 설립 촉구’ 건의문 채택(4), 창원상공회의소경남경영자총협회 등 여러 시민단체에서 의대 정원 확대 지지에 힘을 보태기도 했다.

 

경남도 박일동 보건의료국장은 지역 의사 인력 부족으로 지역의 필수 의료체계가 위협받고 있다, “양질의 의료 서비스에 대한 도민의 열망을 반영하여도내 의과대학 설립과 정원 확대를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지난해 11월 실시한 도민 여론조사 결과도민의 절반 이상(56.4%)이 의사인력이 부족하다고 답했으며이를 해소하기 위한 주요 방안으로 기존 의과대학 정원 증원(90%)과 의과대학 신설(84.4%)을 꼽은 바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956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남도, “의대 정원 확대 시 지역 의료 수요 적극 반영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