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03(월)
 

 

- ‘퍼스널 랩 기반 디지털 헬스케어 제품개발 지원 플랫폼 구축사업’ 공모 선정

- 디지털 헬스케어 실증을 통한 제품개발 지원에 3년간 40억원 투입

- 정부 공모사업에 연이어 선정…디지털 바이오 전환 가속화 기대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2023년 열린혁신 디지털 오픈랩 구축사업’ 공모에 ‘퍼스널 랩* 기반 디지털 헬스케어 제품개발 지원 플랫폼 구축사업’이 최종 선정되어 국비 20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 퍼스널 랩 : 임상 이전 단계에서 디지털 헬스케어 기기를 실생활 기반에서 제품의 성능검증을 할 수 있는 온라인 시험대(테스트베드)


이번 공모 사업 선정으로 올해부터 2025년까지 3년간 총사업비 40억 원(국비 20억, 지방비 20억)이 투입되며, 김해의생명산업진흥원을 주관기관으로 (재)경남테크노파크와 FITI시험연구원이 참여한다.


이 사업은 기업에서 개발한 디지털 헬스케어 기기를 임상시험 이전에 실생활에서도 그 성능을 검증할 수 있도록 온라인 실증 플랫폼을 구축하고, 제품 특성에 맞게 기술전문가 매칭과 진료과목별 의료전문가 연계를 통해 제품 설계부터 개발, 실증, 사업화와 마케팅에 이르기까지 모든 과정의 지원체계를 갖추는 것이다.


지금까지는 디지털 헬스케어 기기가 개발되더라도 제품의 오류나 의료사고의 위험성에 대한 의료진과 환자의 우려로 인해 의료현장에서 실제 적용하기를 꺼리는 경향이 많았다.


이러한 수요자의 불안요소를 해소하기 위해 디지털 헬스케어 기기를 임상시험 전 단계에서 의료진과 환자가 직접 사용해서 성능과 기능을 검증해 볼 수 있도록 하고, 검증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제품을 개선해 나가는 ‘수요자와 공급자 협력 방식’의 성능검증 플랫폼을 구축해서 제품의 신뢰성을 높이게 된다.


여기에 전문기관의 기술지원 및 의료현장의 임상 협력 등 제품 업그레이드 과정을 거쳐 더욱더 안전한 디지털 헬스케어 기기가 상용화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경남도는 앞서 공모사업에 선정된 ‘비대면 의생명 의료기기 산업육성 플랫폼 기반 구축사업’(총사업비 125억 원), ‘전자약, 디지털치료기기 기술 실용화 기반구축 사업(총사업비 77억 원)’ 등과 함께 경남의 바이오산업 생태계가 ‘디지털 바이오*’로 빠르게 전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디지털 바이오 : 바이오와 네트워크·인공지능(AI) 같은 디지털 기술 융합을 통해 창출된 새로운 바이오 기술


경남도 류명현 산업통상국장은 “정보통신기술(ICT) 등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헬스케어 산업이 빠르게 성장하는 만큼, 도내 기업이 개발한 디지털 헬스케어 기기의 신뢰성과 안전성을 높여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라면서 “앞으로 민선 8기 도정에서는 바이오와 디지털 기술을 융합한 첨단의료기기산업을 육성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2611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남도, 바이오헬스산업 디지털 혁신에 집중 투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