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12(금)

통계소식
Home >  통계소식

실시간 통계소식 기사

  • 통계뉴스동남권 가계의 경제적 삶(well-being)의 수준은 어떠한가?
    <이미지. 동남지방통계청> 동남지방통계청에 따르면 2022년 3월 말 기준 동남권 가구의 평균 자산은 4억 3,675만원, 부채는 7,531만원으로 순자산은 3억 6,144만원이며, 2021년 가구당 평균소득은 5,734만원, 처분가능소득은 4,726만원으로 나타났다. 가계의 자산, 부채, 소득, 지출 등을 통해 재무건전성을 파악하고 경제적 삶(well-being)의 수준 및 변화 등을 미시적으로 측정하기 위해 통계청이 금융감독원 및 한국은행과 공동으로 전국의 2만 표본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2년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 중 동남권 가계경제적 삶(well-being)의 수준은 어떠한지 알아보았다. 전체가구의 61.8%가 3억원 미만의 순자산을 보유하며, 10억원 이상인 가구는 7.1%로 나타났다. 2022년 3월 말 기준 가구의 평균 자산은 4억 3,675만원으로 전년에 비해 10.7% 증가하였다. 또 가구소득 증가 및 여유자금 발생 시 주된 운용 방법으로는 ‘저축과 금융자산 투자’ 51.5%, ‘부동산 구입’ 24.6%, ‘부채 상환’ 20.0% 순으로 나타났다. 2022년 3월 말 기준 가구의 평균 부채는 7,531만원으로 전년에 비해 0.8% 증가하였으며, 금융부채를 보유하고 있는 가구 중 ‘원리금상환이 부담스럽다’고 응답한 가구는 62.1%로 전년에 비해 5.3%p 하락하였다. 또 2022년 3월 말 기준 자산 대비 부채 비율은 지난해보다 1.7%p 감소한 17.2%이며, 저축액 대비 금융부채 비율은 9.2%p 감소한 74.8%로 나타났다. 이외에 2021년 가구의 평균 소득은 5,734만원으로 전년대비 3.1% 증가하였으며, 2022년 3월 말 기준 가구주의 예상 은퇴 연령은 68.5세이며, 실제 은퇴한 연령은 62.9세로 나타났다. 동남권의 자산, 부채, 소득은 전국 평균보다 낮게 나타났으며, 2021년 균등화 처분가능소득 기준 지니계수는 0.323로 전년에 비해 0.012 증가하였으며, 소득 5분위 배율은 0.41배p, 상대적 빈곤율은 0.3%p 증가하였다.
    • 통계소식
    2023-07-24
  • 통계뉴스저출산에 따른 우리 사회는 어떻게 변화하고 있을까?
    <이미지. 통계청> 통계청이 제공한 저출산․고령화 인구구조 대응에 관한 통계자료에는 범정부적으로 경제활동인구 확충을 위해 여성과 외국인 역할 제고 정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인구·가구, 일·가정 양립과 외국인 현황을 중심으로 분석하고 있다. 1. 인구․가구 인구는 2023년 5천 2백만 명에서 2041년 4천만 명대에 진입, 2070년 3천 8백만 명 수준으로 감소할 전망이다. 2022년 평균초혼연령은 남자 33.7세, 여자 31.3세이며, 2012년 대비 남자는 1.6세, 여자는 1.9세 증가하였다. 2020년 25~49세 인구 중 혼인경험이 있는 남자는 52.9%, 여자는 67.1%이며, 2010년 대비 남자는 11.8%p, 여자는 10.3%p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합계출산율은 2022년 0.78명으로 2012년 1.30명 대비 0.52명 감소하였으며, 기대자녀수는 2020년 1.68명으로 2010년 1.96명 대비 0.28명 감소하였다. 한편 가구유형은 2021년 친족가구 64.4%, 1인가구 33.4%, 비친족가구 2.2%로 구성되어 있으며, 1인가구와 비친족가구 비율은 증가세이다. 2. 일ㆍ가정 양립 연령별 남자 고용률과 OECD 회원국 연령별 여자 고용률은 ∩모양이지만, 연령별 여자 고용률은 2012년 대비 전반적으로 상승했으나 M모양 유지하고 있다. 남녀 모두 유연근무제 활용률이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남녀 30대에서 활용률이 높게 나타났다. 한편, 남자 육아휴직자 비율이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2021년 24.1%를 차지하였고, 남자는 자녀 연령 6~8세, 여자는 자녀 연령 0세 때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가사를 공평하게 분담해야 한다는 견해는 64.7%, 공평하게 분담하고 있는 실태는 남편 21.3%, 아내 20.5%로 나타났다. 3. 외국인 총인구에서 외국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2023년 3.2%에서 2040년 4.3%로 증가 전망이다. 체류자격은 재외동포, 유학생은 증가하고, 비전문취업과 방문취업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활동은 2022년 외국인 취업자 중 임금근로자가 94.0%이며, 산업별 취업자 비율은 광업·제조업이 43.9%로 가장 많이 나타났다. 2021년 다문화가구는 전체 가구 중 1.7%, 다문화 가구원은 전체 가구원 중 2.2%를 차지하였다. 2022년 외국인을 우리나라 국민으로 수용하는 정도는 5.3점(10점기준, 높을수록 수용적)이며, 직장동료로 수용 비율(42.3%)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형일 통계청장은 “인구구조변화에 대응하는 다양한 정책을 지원하고자 저출산과 관련한 다양한 통계지표를 종합적으로 파악할 수 있는 저출산 통계지표 체계 구축하여 2024년에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통계소식
    • 그래픽통계
    2023-07-11
  • 통계뉴스동남권vs수도권, 어느 청년의 「삶의 질」이 더 나은가?
    <이미지. 동남지방통계청> 사회적, 경제적, 인적자원이 수도권으로 집중되는 일극체제가 심화되면서 동남권(부산·울산·경남)에서도 지속적인 청년층의 인구유출로 지역의 고령화 및 지역소멸 쟁점이 부각되고 있고, 청년층 유출의 결과 지역산업의 인적자본이 부족해지는 악순환이 발생하고 있다. 이에 동남지방통계청은 인구유출이 심각한 ‘동남권’ 청년들의 「삶의 질」과 주된 유입지인 ‘수도권’ 청년들의 「삶의 질」을 비교·분석하여 인구정책을 위한 기초자료를 제공하였다. 1. 경제적「삶의 질」 경제적영역의「삶의 질」을 살펴보면, ’21년 동남권의 GRDP 지역별 비중은 13.9%로, 수도권의 1/4 수준이며, 격차는 커지는 추세이며, 동남권의 1인당 GRDP는 ’16년 이후 수도권보다 적어졌으며, 수도권과의 격차는 점차 커지는 추세로 나타낫다. 또 청년인구 지역별 비중에서 ’13년 이후 청년층의 동남권 비중은 감소하고 있으며, 수도권과의 격차는 점차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고, 지역별 생산연령인구에서 ’13년 이후 동남권의 생산연령인구(15~64세)는 수도권보다 낮으나, 격차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이다. ’17년 이후 동남권 가구당 처분가능소득은 수도권에 비해 적으며, 격차는 점차 증가하는 추세이며, ’17~’19년까지 동남권 순자산대비 부채비는 수도권보다 낮았으나, ’20년 이후 높은 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14년 이후 동남권의 월소득대비 주택임대료 비율은 수도권보다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13년 이후 동남권청년층의 고용률은 수도권보다 낮은 수준을 유지, ’14~’19년까지 동남권 청년층의 실업률은 수도권보다 낮았으나, ’20년 이후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으며, ’13년 이후 동남권 청년층의 월평균 임금은 수도권보다 낮으며, 임금격차는 계속 커지는 추세이다. 2. 비경제적「삶의 질」 비경제적영역의「삶의 질」을 살펴보면, ’10년 이후 동남권 청년층의 통근시간은 수도권에 비해 10분 이상 적게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16년 이후 동남권 청년층의 여가시간은 수도권에 비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15년 이후 동남권 청년층의 사회적 고립도는 수도권보다 낮은 수준이며, ’12년 이후 동남권 청년층의 자살률은 수도권보다 높게 나타나고, ’16년 이후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13년 이후 동남권 청년층의 소득 만족도는 수도권보다 낮게 나타났으며, ’12년 이후 동남권 청년층의 스트레스 인지율은 수도권에 비해 낮은 수준이며, ’18년 이후 동남권 청년층의 생활환경 만족도는 수도권에 비해 높은 수준이며, ’13년 이후 동남권 청년층의 삶의 만족도는 수도권보다 높게 나타났고, ’18년 이후 격차가 커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외 ’13년 이후 동남권 청년층의 긍정정서(행복감을 느끼는 정도)는 수도권보다 높게 나타났으며, ’13년 이후 동남권 청년층(19~39세)의 부정정서(우울감, 걱정)는 수도권보다 낮으며, 격차는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 통계소식
    • 그래픽통계
    2023-07-03
  • 통계뉴스동남권 인구의 건강 상태 행태 및 의료서비스 변화
    최근 10년간 동남권 인구의 건강 상태·행태 및 의료서비스 변화 <이미지. 동남지방통계청> 동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최근 10년간 동남권 인구의 건강 상태·행태 및 의료서비스 변화' 자료에 따르면 동남권 조사망률(인구 10만명당 비율)은 2011년 552.1명에서 2021년 673.8명으로 121.7명 증가했다. 주관적 건강 평가로 보면 동남권에서 건강이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과 나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2020년 반등을 제외하면 2011년부터 감소 추세이다. 19세 이상 동남권 인구 중 본인의 건강이 ‘좋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2011년부터 감소 추세를 보이다 2020년(49.9%) 반등 후 2021년 42.3%로 다시 감소하였다. 연령이 높을수록 건강이 나쁘다는 비율이 증가하나, ‘60세 이상’은 2021년 26.2%로 2011년보다 16.9%p 감소하여 다른 연령보다 건강 평가가 크게 개선됨을 보였다. 건강이 나쁘다고 생각한 비율은 여자가 남자보다 높으며, 60세 이상의 여자는 2011년 50.3%에서 2021년 30.9%로 19.4%p 감소했으며, 60세 이상이고 비만(BMI 25kg/m2 이상)인 사람 중 주관적 건강이 나쁘다고 응답한 비율은 2011년 41.5%에서 2021년 26.5%로 15.0%p 감소하였다. 또 일상생활 스트레스 측면에서 살펴보면 주된 스트레스 요인이 2010년 직장, 학교 순에서 2020년 직장, 가정 순으로 변화하였다. 13세 이상 동남권 인구 중 일상생활 전반에서 스트레스를 느끼는 비율은 2010년 69.2%에서 2020년 45.5%로 23.7%p 감소했다. 남자와 여자 모두 「직장생활」에서 스트레스 가장 많이 느끼고, 성별 차이가 가장 큰 부문은 「가정생활」 스트레스로 나타났다.
    • 통계소식
    2022-12-16
  • 통계뉴스2022년 11월 경상남도 고용동향
    2022년 11월 경상남도 고용동향 동남지방통계청에서 발표한 11월 경남도 고용동향에 따르면 상용 근로자가 90만2천 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1%P(2만7천명) 상승했다. 이는 지난달보다 0.1%P(1천여 명) 상승한 것이다. 경남도 고용률은 61.8%로 전년 동월 대비 0.7%p 상승했고, 취업자는 176만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만 7천명(1.0%) 증가로 나타났다. 15 ~ 64세 고용률(OECD비교기준)은 67.2%로 전년 동월 대비 1.4%p 상승했다. 반면 실업률은 2.3%로 전년 동월 대비 0.7%p 하락으로 나타났다. 실업자는 4만 2천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만 2천명(-21.6%) 감소했다. 임시·일용 근로자는 지난해 같은 달 보다 각 3.2%P(9천여명), 4.7%P(3천여명) 줄었다. 경남도는 고용 환경이 안정화되고, 고용 질이 향상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미지 : 동남지방통계청>
    • 통계소식
    2022-12-16
  • 통계뉴스2022년 11월 경상남도 소비자물가동향
    동남지방통계청에서 발표한 11월 경남도 고용동향을 보면, 상용 근로자가 90만2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1%p(2만7000명) 상승하고, 전월대비 0.1%p(1000명) 상승했다. 반면 임시 근로자는 전년동월대비 3.2%p(9000명) 감소했고, 일용 근로자도 전년동월대비 4.7%p(3000명) 감소해 경남의 고용환경이 안정화되고 고용의 질이 향상됐다. 소비자물가지수는 109.27(2020년=100)로 전월대비 0.1% 하락, 전년동월대비 5.2% 상승했다. 지출목적별로는 전원대비 식료품·비주류음료, 주택·수도·전기 및 연료 등이 내려 0.1% 하락했고, 전년동월대비 음식·숙박, 주택·수도·전기 및 연료 등이 올라 5.2% 상승했다. 품목성질별은 상품은 가공식품,전기·가스·수도등이 올라 전년동월대비 6.2% 상승했고, 농산물, 축산물 등이 내려 전월대비 0.1% 하락했다. 서비스로는 개인서비스, 공공서비스, 집세가 올라 전년동월대비 4.1% 상승했고, 개인서비스가 내려 전월대비 0.1% 내려갔다.
    • 통계소식
    2022-12-06
  • 통계뉴스2022년 10월 경상남도 산업활동동향
    동남지방통계청이 30일 '2022년 10월 경상남도 산업활동동향'을 발표했다. 자료에서 투자동향을 살펴보면 경남 10월 건설수주액은 9293억 원이다. 지난해 10월보다 44.4% 증가했다. 올해 9월 수주액 1710억 원보다 8배 이상 증가했다. 광공업 생산은 전년동월대비 생산 8.8%, 출하 9.0%, 재고 6.4% 각각 증가로 보였다. 전기장비(-18.2%), 화학제품(-6.3%) 등은 줄었으나, 자동차(35.8%), 기타 운송장비(19.6%) 등에서 늘어 전년동월대비 8.8% 증가했다. 광공업 출하는 전기장비(-13.7%), 가구(-52.3%) 등은 줄었으나, 자동차(33.4%), 기타 운송장비(16.9%) 등에서 늘어 전년동월대비 9.0% 증가했고, 제조업 재고는 전기장비(-12.1%), 고무 및 플라스틱(-6.5%) 등은 줄었으나, 기계장비 (14.6%), 1차금속(15.9%) 등에서 늘어 전년동월대비 6.4% 증가로 나타났다. 대형소매점 판매액지수는 103.6으로 전년동월대비 8.6% 증가로 보였으며, 백화점(7.8%) 증가, 대형마트(9.1%) 증가했다. 건설수주액은 9,293억원으로 전년동월대비 44.4% 증가했다. 발주자별 공공부문은 공기업과 지방자치단체에서 각각 늘어 전년동월대비 170.1% 증가했다. 또 민간부문도 부동산과 운수·창고·통신에서 각각 늘어 전년동월대비 34.8% 증가로 나타났다. 공종별 건축부문은 신규주택에서 줄었으나 재개발에서 늘어 전년동월대비 29.7% 증가로 보였고, 토목부문은 치산 및 치수와 기계설치에서 각각 늘어 전년동월대비 385.3% 증가했다.
    • 통계소식
    2022-12-01
  • 통계뉴스디지털 심화(Digital Intensity) 관점에서 본 동남권 산업구조의 변화
    <이미지 : 통계청> 디지털 심화 관점에서 전국・권역별 사업체 수 및 종사자 수 동남지방통계청이 연구한 ‘디지털 심화(Digital Intensity) 관점에서 본 동남권 산업구조의 변화’자료에 따르면 수도권에서 고도의 디지털 심화 산업에서 2006년 대비 2019년에 사업체 수 및 종사자 수 증가 폭이 나타났다. 디지털 심화 관점에서 전국 및 권역별 사업체 수 비중을 살펴보면, 사업체는 수도권이 디지털 심화 분위 대부분에서 약 45~49%를 차지하고, 동남권은 약 16~17%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고, 고도의 디지털 심화 산업에서 권역별 사업체 수 비중은 2006년 대비 2019년에 수도권에서 1.7%p 커졌으나, 동남권의 비중은 1.1%p 작아졌다. 디지털 심화 관점에서 전국 및 권역별 종사자 수를 살펴보면, 종사자 수는 수도권이 디지털 심화 높은 산업에서 50%보다 높은 비중을 차지했고, 디지털 심화가 낮은 분위에서는 48%에 가까운 비중을 차지했다. 반면에 동남권은 2006년에는 고도의 디지털 심화 산업만 비중이 약 19%를 차지하고, 나머지 분위는 약 15~17% 비중을 차지했으나, 2019년에는 전체 분위가 모두 약 14~16%로 낮아졌다. 고도의 디지털 심화 산업에서 수도권의 경우 2006년 대비 2019년의 종사자 수 비중은 53%에서 57%로 4%p 증가한 반면, 동남권은 2006년에는 고도의 디지털 심화 산업에서 약 19%의 비중을 차지했으나, 2019년에 약 15%로 4%p 감소했다. 디지털 심화 분위별 전국대비 사업체 수 및 종사자 수 증가율을 살펴보면 수도권은 고도의 디지털 심화 산업에서 2006년 대비 2019년에 사업체 수 및 종사자 수 증가율이 크고, 동남권은 중간-낮은 디지털 심화 산업에서 증가율이 높게 나타났다. 디지털 심화 관점에서 전국・권역별 사업체 수의 2006년 대비 2019년 증가율을 살펴보면, 사업체 수 증가율은 수도권에서 고도의 디지털 심화 산업이 가장 높았고, 비수도권에서는 호남권을 제외하고 나머지 권역은 모두 중간-낮은 디지털 심화 산업의 사업체 수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호남권은 특히, 제주도에 IT 기업들, 다음카카오, 이스트소프트, 넥슨 및 넥슨 계열사 등이 다수 입주하여 고도의 디지털 심화 산업의 사업체 수 증가율이 크게 나타났다.
    • 통계소식
    2022-11-29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