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피해 중소기업, 법인지방소득세 납부기한 7월 말까지 연장
코로나 피해 중소기업, 법인지방소득세 납부기한 7월 말까지 연장
  • 경남통계뉴스
  • 승인 2021.03.25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집합금지·영업제한업종, 고용위기지역 등 중소기업 3개월 직권 연장

- 관광업, 여행업, 공연 관련업, 여객운송업 등 피해 기업 신청 연장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에 대해 2021년 법인지방소득세 납부기한을 4월 말에서 7월 말까지 3개월 직권 연장한다고 밝혔다.

 

직권 연장 대상은 집합금지 업종, 영업제한 업종 기업과 고용위기지역,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내 기업으로 국세청으로부터 법인세 납부기한을 연장받은 기업이다.

 

해당 기업들은 별도의 신청 없이 납부기한이 3개월 연장된다. 경남도는 이번 연장으로 도내 3,400여 개 중소기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3개월을 초과하여 납부기한 연장이 필요한 기업은 신청을 통해 10월 말까지 최대 6개월 연장할 수 있다. 이 외에도 관광업, 여행업, 공연 관련업, 여객운송업 등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기업도 신청을 통해 법인지방소득세 납부기한을 연장할 수 있다.

 

납부기한 연장 신청은 신고기한 만료일(4월 30일) 3일 전까지 해당 사업장 소재지 시·군청에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 또는 팩스로 가능하다.

 

조현국 경남도 세정과장은 “이번 납부기한 연장으로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덜어드릴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도민을 위해 지원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직권 연장 대상 중소기업(출처 : 행정안전부) >

구 분

직권 연장 대상

집합금지

업 종

∙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콜라텍, 홀덤펍

∙ 노래연습장, 실내스탠딩공연장, 직접판매홍보관, 실내체육시설, 학원‧교습소

영업제한

업 종

∙ PC방, 오락실‧멀티방, 파티룸

∙ 놀이공원‧워터파크, 스키장‧빙상장‧눈썰매장 등 실외겨울스포츠시설,

밀폐형 야외스크린골프장

∙ 독서실‧스터디카페, 직업훈련기관

∙ 식당‧카페, 이미용업, 목욕장업, 숙박시설, 백화점, 대형마트, 영화관

∙ 결혼식장, 장례식장

고용위기지역‧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창원시 진해구, 통영시, 거제시, 고성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