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단독주택 폭염완화 지붕(쿨루프) 지원사업 추진
경남도, 단독주택 폭염완화 지붕(쿨루프) 지원사업 추진
  • 경남통계뉴스
  • 승인 2021.03.22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실내온도 감소로 건축물 에너지 효율 상승 및 온실가스 감축에 효과

- 도내 주거용 단독주택에 폭염완화 지붕 지원사업 273가구 지원

- 경남형 그린뉴딜 연계, 사업비 2억 4천만 원 확보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기후위기대응사업으로 폭염, 한파 등 피해를 예방하면서 건축물 에너지 효율을 높여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하는 ‘폭염완화 지붕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폭염완화 지붕은 태양광 반사 및 열방사 효과가 있는 단열 페인트를 옥상에 시공하는 것으로 건물 표면온도 15~30℃, 실내온도 3~4℃ 감소 효과가 있다. 실내온도 감소에 따른 냉방비가 20% 절약되며 온실가스 배출량도 6% 감축된다.

 

경남도는 지난해까지는 공공시설을 대상으로 국비 공모사업으로 추진하였으나, 올해부터 경남형 그린뉴딜과 연계하여 사업비 2억4천만 원을 확보해 도내 주거용 단독주택 273가구에 확대 지원한다.

 

폭염완화 지붕 지원사업 보조금은 옥상방수공사가 필요한 주거용 단독주택을 대상으로 옥상방수공사 시공비와 폭염완화지붕(쿨루프) 공사 시공비 차액을 차등 지급한다. 가구당 사회취약계층 1만5천원/㎡, 일반 가구는 7천5백원/㎡이다.

 

폭염완화 지붕 시공을 희망하는 도민은 시군별 지원신청 시기, 사업추진일정 등이 상이하므로 거주지 시·군청 환경부서로 문의하면 된다.

 

정병희 경남도 기후대기과장은 “폭염완화 지붕 지원사업을 적극 추진하여 기후위기로부터 도민을 보호하고 건축물 에너지 효율을 높여 온실가스 감축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단독주택 폭염완화 지붕 시공을 희망하는 도민들은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