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채무건전성 전국 최상위 수준 유지
경상남도, 채무건전성 전국 최상위 수준 유지
  • 경남통계뉴스
  • 승인 2021.03.19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20년도 말 채무비율 6.4%

- 정부 기준 뿐만 아니라 타 시·도 채무비율 대비 현저히 낮아...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는 2021. 3. 18.(목) 경상남도의회 제383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 시 성낙인 도의원이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경남도 채무 건전성을 촉구한 내용과 관련하여 현재 경상남도의 채무건전성은 전국 최상위 수준으로 도민이 충분히 안심해도 될 수준이라고 설명하였다.

 

경남도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방세와 세외수입 증가세가 둔화되고 지방교부세가 감소함에 따라 경남경제와 민생을 살리는데 부족한 재원 마련을 위하여 경남도의회의 동의를 구해 2019년과 2020년간 총 3,570억 원 규모의 지방채를 발행하였다.

 

이는 대부분 도로, 각종 시설물, 하천 및 재해위험지구정비 등 SOC사업에 투입된 재원으로 도민의 안전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불가피한 재원 마련책이었으며, 2020년도 말 채무비율이 6.4%로 전국 평균 12.48%(추정)의 절반에 불과함을 알 수 있다.

 

또한, 중앙정부가 지방자치단체 재정위기관리를 위해 설정한 예산대비 채무비율 지표(25% 초과 ‘주의’, 40% 초과 ‘위기’)에도 크게 못미치는 수치로서, 올해 계획된 3천억 원의 지방채를 발행하더라도 경남도의 재정건정성에는 크게 문제가 없음을 확인할 수 있다.

 

 

이기봉 경상남도 예산담당관은 “지속된 경기 침체 속에서 적극적인 재정투자를 통해 경기 회복의 마중물 역할을 하는 한편, 향후 불요불급한 예산은 줄이고 사업의 타당성을 엄격히 검토하여 세출구조조정을 하는 동시에 코로나 사태 추이와 경기 회복 등 상황을 감안, 적정 채무비율을 합리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